2004.10 유럽-2호 베르사유와 벼룩시장 > 유럽(Europe)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유럽(Europe)

2004.10 유럽-2호 베르사유와 벼룩시장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 (182.♡.113.54) 댓글 0건 조회 1,366회 작성일 19-10-25 22:12

본문

베르사유 궁전으로 가다.
추운 날씨 때문에 더덕 더덕 겹쳐입은 요상한 패션으로. 입장료 10.5유로 (궁전+정원)
궁전 실내를 둘러보고 나오자 환상적인 정원에 입이 떡~ 벌어진다.
정원 벤치에 앉아 바게트를 먹자니 그제서야 여행중이라는 사실이 와닿기 시작했다.
노틀담의 성당을 둘러본 뒤 민박집으로 들어오는길에 민박집 주인 아줌니를 딱 마주쳐 원조 '까르푸'에서 튀김을 얻어먹고
다음날 기차에서 먹을 삶은 계란과 음료수 사다.
 
파리의 제일 큰 벼룩시장 클리낭꾸르가 열리는 날.
아프리카에서 터키에서, 태국, 인도등 멀리서 물 건너온 물건들도 많다.
어느 아프리카 아저씨가 파는 나무 조각하나를 사고 (9유로) 초코크레페 하나 입에 물고 다니면서 시간가는 줄 모르다.
(여행에서 조각품을 사는 것은 미친 짓이다. 가방의 1/3을 차지하는 놈..두 달 내내 짐 꾸릴때마다 이 조각을 버릴까말까 고민했다는거..ㅜㅜ)
비만 오지 않았어도 하루 종일 볼수도 있는데 날씨가 도와주지 않는다.

파리동역으로 바로 이동해 유레일패스 개시~ (21일짜리) 독일 하이델베르그행 야간열차 예약.
남은 시간동안 계획에 없던 도시 다녀오기.
무작정 아무 기차나 잡아타고 간 도시는 바로. Troyes 트로이? (발음이 맞는지는 모르겠다)
아무 생각없이 그저 시간이나 때우려고 간 도시였는데 생각외로 정말 멋진 곳.
낡은 중세풍 나무집들이 인상적인 도시였다. 

늦은 밤, 다시 파리동역으로 돌아와 하이델베르크행 쿠셋에 올라 누웠으나,
코 엄청나게 고는 프랑스아저씨 덕분에 뜬 눈으로 지새우다. =ㅁ= ;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